기사 메일전송
<초대작가> 겨울나그네. 안상선 시인
  • 기사등록 2021-11-23 17:45:28
  • 기사수정 2021-11-23 17:47:48
기사수정

  


 



                                   겨울 나그네 

                                                          안상선

 

                             차가운 바람이 얼굴을 스치며

                             거리는 소란스러운 소리와

                             쓸쓸함으로 덮여있다.

                        

                             젊은 날 폭풍우처럼 다가왔던

                             그대와 열정의 키스도

                             달콤했던 욕망의 불꽃도

                             둔탁한 소리를 내며

                             허공에 맴돌고 있다.

 

                            가는 세월을 원망하며 

                            무기력하게 인생의 황금기를 지나?

                            이제는 욕망도 눈물도 추억이 되어

                            술잔 속에 고독한 그림자가 되었구나.

 

                            아.

                            저 멀리서 혼미하지만 

                            그대의 미소가 화사하게 다가오고 있다.

                            아직도 이처럼 가슴이 설레는 것은 

                            호흡을 멈추지 않은

                            희망의 심장이 뛰고 있기 때문인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444
  • 기사등록 2021-11-23 17:45:28
  • 수정 2021-11-23 17:47: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