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결혼한 지 10년 된 아내가 시아버지와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한 남편의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지난 23일 "시아버지와 며느리 불륜, 제가 어떻게 해야할까요. 죽고 싶은 맘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 게시물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확산되면서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있다.


결혼 10년 차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집사람이 자고 있는 사이 애들한테 집사람 휴대폰을 풀어달라고 해 사진으로 찍어서 보관 중"이라며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 여러장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캡처 내용에 따르면 '아부지'라고 저장돼 있는 사람과 집사람의 대화가 담겨있다.


A씨는 "'아부지'는 저의 새아버지로, 위 내용은 아주 약한 일부 내용이며 더한 내용도 많다"면서 "2년 전부터 새아버지와 통화를 하루 종일 붙잡고 살고 있어서 오죽하면 처가 쪽에서도 전화 카톡 좀 그만하라구 혼낼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아내와 자신의 어머니가 사이가 좋지 않아도 항상 아내 편을 들었다는 A씨는 "저희 어머니랑 둘이 있을 때는 손 하나 까딱 안하고 어머니 말을 무시하면서 새아버지 있는데서는 애교를 피우고 부지런한 척 한다는 어머니의 말을 들은 뒤부터 의심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2년 전부터 의심하기 시작한 A씨에게 돌아온 건 정신이상자 취급 뿐이었다고. 처제를 비롯해 집사람과 새아버지, A씨의 동생까지 A씨를 이상하게 여겼다. 이런 가운데 유일하게 말을 들어준 사람은 A씨의 어머니였다.


A씨는 "제 월급은 아내가 관리하며, 담배와 캔커피 하루 한 개 먹을 돈 빼면 아예 없다"면서 "집사람은 새아버지한테 매달 30정도를 받는다"며 자신의 처지를 설명했다.


이어 A씨는 "제가 정신이상자 혹은 의처증환자인지 판별 부탁드린다"고 네티즌들에게 호소했다.


그는 "지금 새아버지라는 작자는 저희어머니한테 이혼하고 재산분할을 요구하고 있다"며 "오히려 본인은 아무 잘못도 없고 내가 이 카톡 내용을 오해하고 일을 크게 만들어서 가정이 파탄 났다고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A씨는 "이 내용이 정말 시아버지와 며느리가 나눌 수 있는 내용일까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와이프는 아직까지도 새아버지라는 사람과 연락을 계속하는 것 같다"면서 "와이프하고 이혼 생각을 했다가 어린 딸 둘 때문에 어떻게 해야 할 지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아내로부터)사랑한다는 말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톡에서도 보지 못한 말이다"라며 "저희 어머니와 저는 법적으로 무엇을 해야 할까요"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둘이 바람피우는 게 맞는 듯" "카톡 내용 보고 눈을 의심 중" "빼박 불륜이다" "대화내용 역겹다 진짜" "정신 이상자는 저 둘이다"라며 분노했다. 일부 네티즌들은"변호사부터 선임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심증은 확실한데 물증이 정확하지 않으니 증거를 잡고 소송해라" "차곡차곡 지금부터 당장 증거 수집 하세요"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남기기도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008
  • 기사등록 2021-07-01 07:07: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