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자작나무 껍질 벗듯 허물 그리 벗나 보다


그날그날 날품 팔다 수척해진 낯을 들고


미리내 먹물 지운다.


꼭짓점을 찍은 자리.



한 치 앞은 가시밭길  캄캄한 눈 지릅뜬다.


달맞이꽃 피었다 지듯 그림자가 된 그 쪽달


기어이 먼 길 가는가,


난바다에 빈 배 띄우고.

     

                                                                                                                    

 

                                           김범렬 시인 본명: 김종렬 

                                       201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563
  • 기사등록 2022-01-30 19:24: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