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선영 논설위원, '볼 수 없는 당신을 아직도 사랑합니다.'
  • 기사등록 2022-02-16 19:40:32
  • 기사수정 2022-02-16 19:51:36
기사수정

                              김선영 작

                                 

                               볼 수 없는 당신을 아직도 사랑합니다

  

                            시간이 지나 계절이 바뀌면 잊힐 줄 알았는데....,

                           기억이 훔쳐 간 건 애써 감춘 쓸쓸함의 딴청임을...,

 

                             좋아하던 음식을 먹다가도 울컥 목이 메고

                        잔잔한 소리로 부르던 노래 들으면 글썽여지는 눈시울

                         하늘을 넘본 해바라기와 은하수에 빛을 던진 당신….

 

                             나이 먹어 청승이란다. 세월이 얼마인데…….

                        그래도 모르겠다. 불현듯 차올라 터지는 서러움을…….

                      온종일 지친 마음을 꿈결에라도 기대고 싶어서일까?

 

                        한결같이 가슴속에 살아있는 내 세상만의 사랑이었고 

                          볼 수 없어 그리워할 수밖에 없는 당신이지만,

 

                           석양에 바람 타고 다시 아픔이 출렁거려도

                                    내 안에 심은 그리움만으로

 

                               볼 수 없는 당신을 아직도 사랑합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575
  • 기사등록 2022-02-16 19:40:32
  • 수정 2022-02-16 19:51: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