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표적인 국내 장기 미제사건 중 하나인 '대구개구리소년 실종·암매장 사건', 이른바 '개구리소년사건'의 범행 도구가 '버니어캘리퍼스'라고 주장한 인터넷 게시글이 올라와 관심을 끌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트 네이트 판에 지난 1일 '나는 개구리소년 사건의 흉기를 알고 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소년들을 살해한 범인이 인근에 사는 비행 청소년, '문제아'라고 주장했다.


게시자는 2011년 5월 14일 방송된 개구리소년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피해자 두개골의 손상 흔적을 본 순간 범행도구가 버니어캘리퍼스임을 알아챘다고 주장했다.버니어캘리퍼스는 길이나 높이 등을 정밀하게 측정하는 자의 일종으로, 금속으로 제작된다.


게시자는 "숨진 소년들이 발견된 와룡산 인근에 버니어캘리퍼스를 들고 다닐 만한 학교가 딱 한 곳 있다"며 "다섯을 잔인하게 죽일 정도로 대담한 살인마가 동네 산에 매복하고 있을 확률보다 동네 중·고등학생일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게시자는 '버니어캘리퍼스의 강도로는 두개골을 깰 수 없다'는 주장에 반박하기도 했다. "범인 중 한 사람이 (피해 아동을) 못 움직이게 잡은 뒤 다른 한 사람이 가격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상당히 설득력 있다, 여러 명이 몇 명을 붙잡고, 한 명이 흉기를 휘둘러서 치명상을 입히는 건 충분히 가능하다”며 재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676
  • 기사등록 2022-06-08 08:55: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