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서울의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를 가둬놓고 가혹행위를 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2명이 15일 구속됐다.

 

서울서부지법은 정인재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살인 혐의를 받는 안모(20)씨와 김모(20)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심문 전후 “감금해서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 인정하나”, “왜 친구를 감금했나”, “셋이 어떻게 알게 된 사이인가”, “미안한 마음 없나” 등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쯤 ‘같이 사는 친구가 위험한 것 같다’며 “아무리 불러도 친구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져있는 20세 남성 피해자 A씨를 발견했다. 사망 당시 A씨는 영양실조에 몸무게 34kg 저체중 상태였으며, 몸에는 오래된 멍과 결박 흔적 등 폭행당한 흔적도 있었다.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 A씨를 감금해 살인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중 한 명이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피해자 A씨와 친구 사이로 오피스텔에 함께 살고 있던 두 사람을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후 경찰은 이들에 대한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두 사람은 영장실질심사와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를 결박하고 감금한 채 가혹 행위를 해 A씨가 사망에 이른 사실에 대해선 인정하면서도 살인할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장애 판정을 받지는 않았지만, 말을 더듬고 배변 실수를 하는 등 일상생활에 다소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세 사람은 올해 3월쯤 대구에서 상경한 뒤 돈 문제로 함께 살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친구 1명은 고등학교 동창 관계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의자 2명이 A씨를 감금하고, 굶기는 등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들은 A씨에게 건설현장 일용직 등의 일을 하도록 강요하고, A씨가 성치 않은 몸으로 벌어온 돈을 챙겨왔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이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지난 4월 대구에서 A씨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됐던 사실을 파악하고, 실종 신고 시점과 상경 시점이 다른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934
  • 기사등록 2021-06-16 08:12:57
  • 수정 2021-06-16 08:13: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