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4 (수)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18.2℃
  • 구름많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17.9℃
  • 흐림강화 13.5℃
  • 구름조금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7.7℃
  • 구름많음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4℃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의회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교섭단체 첫 대표연설 나선 김정호 대표의원, 김동연호 경기도정에 강력한 견제구 던져

김정호 대표의원, “‘이재명 시즌2’ 된 도정 변화해야…국민의힘과 진정성 있는 협치 필요”

 

인사이드피플 김재윤 기자 |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김정호(광명1) 대표의원이 5일 첫 대표의원 연설에 나서 ‘이재명 전 지사 시즌2’로 흐르는 경기도정에 대한 강한 견제 의지를 피력하고, 국민의힘과의 진전된 협치를 김동연 경기지사에 주문했다.

 

이날 도의회 제37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실시된 김 대표의원의 대표연설 핵심 키워드는 김동연 지사 도정에 대한 강력한 견제와 경고였다.

 

전임 지사와 차별성 없는 정책, 대통령·정부와의 과도한 대립, 진정성 없는 협치 문제 등을 거론하며, 김 지사의 ‘변화’를 요구하는 데 초점을 뒀다.

 

이 대표의원은 “경기도 곳곳에서 만난 도민들은 김동연 지사의 도정이 ‘이재명 시즌2’가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포퓰리즘으로 재정 탕진은 계속되고 도정은 내팽개친 채 중앙정치에 기웃거리거나 정부를 상대로 대립각을 세우며 개인 정치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것이 도민들의 지적”이라고 맹공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도지사에게 희망을 품었던 도민들의 기대는 무너졌다”며 “이재명식 포퓰리즘과 크게 다르지 않은 정책을 ‘민생 재정’, ‘적극 재정’, ‘기회소득’이라는 그럴듯한 수식어로만 포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의원은 정부와 대통령을 향한 김동연 지사의 ‘쓴소리’를 두고서는 “현 정부에 대한 반대만이 도정의 최우선 기조인 양 도정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의원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 처리 괴담 선동에 부응해 도민 공포심을 부추기고, 민주당의 정치 선동 프레임에 손뼉을 맞춰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에 혼란을 더하는 것이 도정 책임자의 바람직한 모습이냐”며 “정부와 불필요한 대립각을 세우고, 도정이 정부와 반대 방향으로 내달릴 때 결국 그 피해는 도민에게 돌아간다”고 날을 세웠다.

 

김 대표의원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성공을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움직임과 진정성 있는 협치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 대표의원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경기도의 움직임은 도민의 관심조차 끌어내지 못한 ‘우물 안 개구리의 외침’에 그치고 있다”며 “여야 협치에 기반해 총력전을 전개했던 전북의 사례처럼 경기도도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곧 도민을 위한 ‘성공 공식’임을 기억해 확실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협치와 관련해서는 “의회 교섭단체 대표단의 제안을 면전에서 거절하는 게 김동연 지사가 생각하는 협치냐”며 “본인에게 유리하면 취하고 불리하면 뱉는 감탄고토(甘呑苦吐) 도정이라면 도민 회초리를 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김 대표의원은 이 밖에도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한 경기도의회 차원의 규탄 결의안 채택 ▲의회 여야 대표와 도지사, 교육감이 참여하는 ‘4자 수산물 만찬 회동’을 제안하고,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분리 운영, 상임위원회별 소위원회 활성화 등을 통한 선진 의회 시스템 구축 ▲교권 존중 문화 조성을 위한 ‘학생 인권 조례’ 개정 추진 등에 대해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