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돌봐 주던 치매환자 계좌에서 수차례에 걸쳐 거액을 빼 써 온 중국 국적 조선족 간병인 등 2명이 검찰에 송치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간병을 해 주던 치매 환자의 계좌에서 10억원이 넘는 돈을 빼간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로 60대 여성 A씨와 공범인 40대 남성 B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경기도의 한 요양원에서 생활하는 치매 환자 C씨의 계좌에서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12억여원을 가로 챈 혐의를 받고 있다.


2007년부터 C씨를 돌봐온 A씨는 C씨의 병세가 심하지 않았을 당시 그의 은행 업무를 돕는 과정에서 계좌 비밀번호를 알게 됐다. 이후 C씨의 병세가 심해지자 돈을 빼내기 시작했다. 그는 빼돌린 돈을 생활비로 쓰거나 중국에 있는 가족에게 송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범행은 C씨의 친척이 의심스런 정황을 인지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190
  • 기사등록 2021-08-04 23:02: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