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선영 논설위원, 세월 보따리... - 겨울정서 네번째 이야기..
  • 기사등록 2021-12-09 17:47:41
  • 기사수정 2021-12-09 17:51:00
기사수정

                                   

                                

                                          세월 보따리

 

                            지나간 세월이 내 여생의 답이 아니기를…….

                        외롭다고 말 못 한 시간에도 나만 외로운 줄 알았다.

                         가장 힘들게 한 내 마음의 상처만 아픈 줄 알았다. 


                         이제 와 돌아보니 내 삶만 고민한 불량함이었다.

                       생전에 하신 우리 아버지의 말씀이 늘 떠오른다….

 

                             “열두 대문 열어 사연 없는 집이 없단다”

 

                          세상을 탓하고 그리움의 원망을 주위에 물었다.

                       결국, 그리움도 원망도 나 자신을 미워한 게 답이었다.

 

                              그리운 사랑도 친구도 마음껏 그리워하자. 

                              미운 사람에게 진심은 불필요한 가식이다.

                                    미우면 미운 대로 미워하고 살자.

 

                               사랑도 미움도 세월에 쌓인 짐이 아니던가?

                           살아온 날들의 허무함에 한 움큼 희망도 넣어본다….

                              꿈인 양 생시인 양 쉼표로 풀어본 세월 보따리.

 

                                             다들 그렇게 산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1491
  • 기사등록 2021-12-09 17:47:41
  • 수정 2021-12-09 17:51: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