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 김휘성군이 실종 7일째인 28일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6시33분쯤 분당 새마을연수원 정문 인근 야산 산책로 부근에서 김군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당시 김군은 반듯하게 누운 상태로 발견됐다.


경찰은 김군 시신에서 타살을 의심할 만한 외상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유서도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군의 휴대전화 포렌식, 폐쇄회로(CC)TV 분석, 시신 상태 등을 토대로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경찰은 김군의 휴대전화 포렌식 분석에서 김군이 실종 전날 지인에게 진로 문제와 관련해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 CCTV 영상 등에서는 김군이 실종 당일인 지난 22일 오후 4시40분쯤 하교한 뒤 편의점에서 교통카드를 충전하고 종량제 봉투를 산 것도 확인했다. 이어 5시22분쯤 서현역 인근 서점에서 책을 산 뒤 6분 뒤인 오후 5시28분쯤 인근의 AK플라자 인근 육교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는 모습도 확인했다.


김군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버스에 내부 블랙박스가 없어 그가 새마을연수원까지 어떻게 이동했는지는 명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경찰은 해당 시간 버스정류장을 거쳐간 다른 버스들의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한 결과 김군이 현금을 내고 버스를 탄 뒤 새마을연수원에서 하차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김군이 집에서 나와 교재를 구매한 점, 교통카드를 충전했음에도 버스에 탈 때 현금을 사용한 점 등 실종 이후부터 사망 전까지의 구체적 행적에 대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타인에 의해 외력이 행사된 정황은 보이지 않고 상처 등도 없어 현재까지는 김군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정확한 사인은 유족 동의를 거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군은 지난 22일 부모에게 “야간 자율학습을 하고 9시쯤 들어가겠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낸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nsidepeople.co.kr/news/view.php?idx=990
  • 기사등록 2021-06-29 06:07: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 활짝 핀 '여름연꽃'이 아름다운 곳... 양평 세미원
  •  기사 이미지 어느 여름날의 그 남산
  •  기사 이미지 박광우 초대 작가
정책공감_최신
최신뉴스더보기
SK_INTEL
칼로바이_사이드컨텐츠
약손명가
CJ제일제당
무안고래캠핑장
호반그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